로레알-유네스코, 세계 여성 과학자상 수상자 공개

‘제22회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 수상자(로레알)

[우먼타임스 서은진 기자] 신미경 성균관대학교 박사가 전 세계에서 전도유망한 신진여성과학자로 선정됐다.

로레알과 유네스코는 지난 11일 UN 세계여성과학자의 날을 맞아 ‘제22회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 수상자를 공개했다.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은 매해 과학 분야에서 탁월한 연구업적을 달성한 여성과학자 5인에게 ‘세계여성과학자상’을, 15명의 전도유망한 신진 여성과학자에게는 ‘인터내셔널 라이징 탤런트(IRT) 상’을 수여한다.

올해는 국내 과학자인 신미경 박사가 중국, 싱가포르와 함께 아시아를 대표해 인터내셔널 라이징 탤런트상을 수상했다.

신미경 박사는 지난 2018년 한국로레알-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 펠로십 부문 수상자로 성균관대학교 글로벌 바이오메디컬 자연모사 생체재료공학연구실 소속으로 조직 재생 및 치료를 위한 접착성 생체재료를 디자인하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홍합모사 접착성 지혈 고분자를 이용한 코팅 기술로 세계 최초의 ‘무출혈 주사바늘’을 개발했으며, 이를 통해 유전적 질병인 혈우병 모델에서 효과적인 지혈 효과를 보여준 바 있다.

한편 ‘2020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 수상자로는 ▲아프리카 및 아랍: 아블라 메히오 시바이 (Abla Mehio Sibai) 레바논 베이루트 아메리칸 대학교(American University of Beirut) 보건과학부 역학 교수 ▲아시아/태평양: 퍼다우시 카드리 (Firdausi Qadri) 방글라데시 다카 국제 설사성 질환 연구센터 (International Centre for Diarrhoeal Disease and Research) 점막 면역학 및 백신학 박사 ▲유럽: 에디트 허드(Edith Heard, FRS) 독일 하이델베르크 유럽분자생물연구소(European Molecular Biology Laboratory) 소장 및 프랑스 파리 콜레지 드 프랑스(Collège de France) 후생유전학 및 셀룰러 메모리 회장 ▲남미: 에스페란자 마르티네스 로메로 (Esperanza Martínez-Romero) 멕시코 국립대학교(National University of Mexico) 유전과학센터 환경과학과 교수 ▲북미: 크리스티 앤시스(Kristi Anseth) 미국 볼더 콜로라도주립대학교(University of Colorado) 외과 부교수가 선정됐다.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