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고공행진 뒤에 가려진 결함
메디톡스 고공행진 뒤에 가려진 결함
  • 이동림 기자
  • 승인 2019.07.10 2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메디톡신’ 불법유통·조작·은폐 의혹
정현호 CEO. (사진=메디톡스)
정현호 CEO. (사진=메디톡스)

[우먼타임스 이동림 기자] ‘여성 뷰티’를 위해 필수품으로 자리 잡은 보톡스 시장에서 불과 창업 17년 만에 쟁쟁한 글로벌 업체들을 제치고 국내시장을 장악한 메디톡스.

◇ R&D 전문 바이오 회사로 육성 ‘승승장구’

그 성공비결에는 지금도 500여 명 직원 가운데 20%가 넘는 100여 명을 석·박사 연구인력으로 끌어들이면서 회사를 연구개발(R&D) 전문 바이오 회사로 육성한 정현호 대표의 치밀한 전략이 있었다.

정 대표는 서울대 미생물학과 학부와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 세포생물학 석사 그리고 카이스트 분자생물학 박사 출신이다. 여기에 매출 15% 이상을 R&D에 투입하면서 혁신 제품 개발역량을 키워온 게 지금의 메디톡스를 있게 했다.

정 대표는 지난 2006년 국내 최초, 세계에서 4번째로 보톡스 제품을 내놨고 그가 창업한 메디톡스는 국내 보톡스 시장 1위라는 자리를 석권하기까지 했다. 그 결과 제품의 부가가치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실제 지난해까지 이 회사 영업이익률은 50%를 웃돌 정도다. 이로 인해 메디톡스는 바이오 의약품으로는 드물게 10일 종가 기준으로 코스닥 시가총액 6위(2조4615억 원) 기업으로 우뚝 섰다.

보툴리눔 톡신 메디톡신 제품. (사진=메디톡스)
보툴리눔 톡신 메디톡신 제품. (사진=메디톡스)

◇ ‘메디톡신’ 불법유통·조작·은폐 의혹 제기

그러나 영광스러운 현재 뒤에 가려진 과거는 큰 결함이 있었다. 메디톡스가 보건당국의 허가를 받기 전에 보툴리눔 톡신 ‘메디톡신’ 제품 샘플을 10곳 병원에 총 114병을 유통한 정황이 드러난 것. 한 병에 네 번 시술이 가능하니 모두 450번 시술 분량이다. 

이날 KBS는 메디톡스 전 직원의 증언을 토대로 메디톡스가 2003년부터 2005년까지 3년간 임상 단계의 메디톡신 샘플을 성형외과와 피부과에 직접 전달·배송했다고 보도했다. 개발 중인 의약품이 정식 임상시험 검증 없이 시중에 유통된 셈이다. 엄연한 불법이다.

메디톡스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를 받은 2006년 이후에도 작업장의 환경시험 결과에서 기준치 이상의 균이 검출됐음에도 생산시설을 계속 가동했다는 의혹도 나왔다.

아울러 불량제품을 폐기하며 기록을 남기지 않거나, 불량제품의 자리에 정상 제품을 끼워 넣는 등 서류를 거짓 작성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국내 허가기준에 맞지 않는 제품 가운데 일부는 해외로 수출된 정황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메디톡스 측은 “2006년 이전 오래된 내용으로 최근 식약처 조사에서 소상히 해명했다”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