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AI 기술에 여성의 관점을 녹여야
미래 에너지 시대 속 여성의 도전정신

'공학하는 언니들의 공생공사' (사진=이로운넷)

[우먼타임스 최지원 기자] 2월 3일 서울시 '타작마당'에서 여성 공학도와 창업준비생을 위한 미니 토크 쇼가 열린다. 

한국로봇산업협회는 30일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 한국플랜트산업협회, 이로운넷과 함께 여성공학 인재를 위한 행사 '공학하는 언니들의 공생공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크쇼의 주제는 '미래여성과 공학 그리고 혁신'으로, 여성들의 혁신적인 사고와 도전정신을 높이기 위해 개최된다.

1부에서는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박혜린 이노마드 대표가 강연한다. 

노소영 관장은 ‘AI와 공존하는 인류, 여성의 손으로’라는 주제로 미래기술에 여성의 필요성을 말한다. AI의 관점에 남성의 시각이 담길 수 없기 때문에 여성 공학인이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한 20세기에 있던 차별과 소외의 문제를 짚으며 미래지향적인 논의를 풀어나갈 예정이다. 공학뿐 아니라 기술과 문화예술, 기초과학, 인문학 등의 융합이 중요하다는 점도 다뤄진다.

박혜린 대표는 ‘오지로 간 대한민국 창업 정신, 에너지의 미래 그리고 여성의 미래’라는 주제 하에 여성의 도전정신을 중심으로 강연할 예정이다. 본인의 창업 경험과 함꼐 미래 에너지 주도권 다툼에서 여성이 물러나지 않고 전진할 필요성을 전한다. 또한 문이과 구분없이 문과 여성들도 의미 있는 발명이 가능하다는 점을 짚는다. 

강연 후에는 3개의 분과로 나눠 분과별 토론과 멘토링을 진행한다. 각 분과는 사전 신청자로 구성된다. 이후 ‘2020 여성공학인의 희망’을 담은 포스트잇 붙이기 행사로 마무리된다.

해당 행사는 무료로 참가할 수 있으며, 2월 2일까지 온라인으로 신청 가능하다.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