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켈라로풀루 의장, 여성 최초 대통령 후보로 지명…의회 승인만 남아

에카테리니 사켈라로풀루 국가협의회 의장 (사진=연합뉴스)

[우먼타임스 최지원 기자] 그리스에서 사상 첫 여성 대통령이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가 에카테리니 사켈라로풀루(63) 최고행정법원장 겸 국가협의회 의장을 차기 대통령으로 지명했다. 사켈라로풀루 의장은 대통령으로 지명된 첫 여성이다. 

그리스는 총리가 대통령 후보자를 지명하고, 의회가 이를 승인하는 형식으로 대통령이 선출된다. 따라서 그리스 첫 여성 대통령 탄생까지 의회의 승인만 남은 상황이다. 

미초타키스 총리는 사켈라로풀루 의장을 지명한 이유로 ‘그리스의 통합과 전진’을 강조하며 “민주주의는 여성적이다. 이제 국가 최고위직에 여성이 자리할 때가 왔다”고 말했다. 

사켈라로풀루 의장은 평생 사법부에서 봉직한 최고위 법관이다. 국민적 존경과 지지를 받을 뿐 아니라 내각 자문기구인 국가협의회의 첫 여성 의장을 지내 품격과 자질을 고루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야권 또한 그를 ‘뛰어난 판사’, ‘인권 옹호자’로 칭하며 지지 의사를 표시하고 있어, 여야 간 큰 이견이 없어 무난하게 의회의 승인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사켈라로풀루 의장은 현지 ANA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초타키스 총리의 지명에 감사하고, 이 고귀한 책무에 모든 것을 쏟아 부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의회의 승인투표는 오는 22일 진행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