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가 직접 위기청소년을 돌본다
지자체가 직접 위기청소년을 돌본다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0.01.09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특색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
위기청소년 맞춤형 지원 (사진=여성가족부)
위기청소년 맞춤형 지원 (사진=여성가족부)

[우먼타임스 최지원 기자] 올해부터 지자체가 위기청소년 지원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그동안 지역 내 위기청소년 지원은 민간이 담당해왔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지방자치단체가 ‘청소년안전망팀 운영’ 선도사업과 ‘고위기 청소년 맞춤형 프로그램’을 본격 추진한다.

‘청소년안전망팀 운영’ 선도사업은 기초 지자체 전담 조직이 위기청소년을 통합 지원하는 정책이다. 지난 12월 공모를 통해 서울 강서구, 노원구, 송파구, 부산 사하구, 울산 남구, 수원시, 파주시, 군포시, 전북 부안군 등 총 9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각 지자체는 지역별 특성에 맞는 사업계획과 서비스를 만들고, 법·제도 개선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공통되는 선도사업으로는 경찰·법원·학교 등과 정보 연계를 통한 고위기 청소년 발굴 아동복지 서비스와의 연계를 통한 서비스 단절 방지 고위기 청소년의 지속적 관리 지역 내 위기청소년 실태조사와 분석 공공민간자원 내 활용 가능한 자원 확충 등이 있다. 
지역별 특화 사업으로는 노원구, 교육청과 연계한 학생 사회봉사 지원 시스템 사하구, 우범송치청소년 가족캠프 개최 수원시, 이동상담실 운영 파주시, 찾아가는 청소년 대상 위기 관리법 교육 등이 있다.

 

‘고위기청소년 맞춤형 프로그램’은 청소년상담복지센터가 자살과 자해 등의 가능성이 있는 청소년을 돌보는 사업이다. 전국 17개 센터가 선정돼 ∆단계·영역별 집중 지원 ∆청소년 동반자 상담 ∆사고 발생 시 청소년안전망팀과 공동 지원 등 여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제주도의 ‘함께 오름 치유 프로그램’ 노원구의 학업 중단 위기학생 등교 도우미 서비스 파주시의·고등학생 자살·자해 위기 전수 조사 김해시의 고위기 청소년 1인 1강점 획득 사업계획 등이 있다.

김희경 여성가족부 차관은 “위기청소년을 일찍 발견하기 위해서는 지역사회의 유관기관 협업과 사회안전망 확충이 필요하다”며 “가정,학교,사회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이 미래의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선도 사업이 든든한 울타리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