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미세먼지로부터 피부 보호하는 해결책 발표
아모레퍼시픽, 미세먼지로부터 피부 보호하는 해결책 발표
  • 서은진 기자
  • 승인 2019.10.21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피부과학회와 미세먼지 주제로 공동 심포지엄 개최
-미세먼지가 피부에 끼치는 영향 및 해결책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 진행
김형준 안티폴루션 연구센터 박사(수석 연구원)가 ‘미세먼지에 대응하는 화장품 솔루션 개발’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사진=아모레퍼시픽)
김형준 안티폴루션 연구센터 박사(수석 연구원)가 ‘미세먼지에 대응하는 화장품 솔루션 개발’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사진=아모레퍼시픽)

[우먼타임스 서은진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미세먼지로부터 피부를 건강하게 보호하기 위한 방법을 제시했다. 

아모레러시픽은 지난 19일 대한피부과학학외과 함께 추계 학술대회에서 ‘미세먼지와 피부 건강(Particulate Matter & Skin Health)’을 주제로 공동 심포지엄을 열었다. 

아모레러시픽 관계자는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 오염 문제는 건강과 일상을 위협하는 재난이자, 사회적으로 대책을 고민하는 관심사가 됐다”며 “각종 질병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미세먼지는 피부 장벽을 손상시켜 염증 및 트러블을 유발하고, 피부 노화를 가속화시키는 등 피부에도 악영향을 끼친다. 이와 관련해 이번 공동 심포지엄은 미세먼지로부터 피부를 더욱 건강하게 보호하기 위한 해결방안을 연구하고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심포지엄에서는 김용표 이화여자대학교 교수가 ‘한국의 미세먼지 완화 및 해결을 위한 방법’에 대해, 조소연 서울대학교 보라매병원 교수는 ‘장벽이 파괴된 피부에서 도시 미세먼지의 효과’에 대해 발표했다. 

김형준 아모레퍼시픽 안티폴루션 연구센터 박사(수석 연구원)는 ‘미세먼지에 대응하는 화장품 솔루션 개발’을 주제로, 미세먼지로 인한 피부 부작용을 제거하거나 최소화하는 해결책에 대해 크게 세 가지 범주로 나눠 발표했다. 

김 박사는 미세먼지의 피부 부착 정도를 측정한 데이터를 통해 화장품을 개발해 미세먼지가 피부에 붙는 것을 막아주는 보호 솔루션을 선보였고, 인공 피부의 모공을 활용해 미세먼지가 잘 빠져나가지 못하는 모공이나 각질 등에서도 미세먼지를 제거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또한 미세먼지로 손상된 피부를 회복 및 진정 시켜주는 솔루션까지 발표하며, 전방위적으로 미세먼지로부터 피부를 보호할 수 있는 해결책에 대해 발표했다. 

박영호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장은 “이번 공동 심포지엄은 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피부과 학회인 대한피부과학회와 함께 아모레퍼시픽이 미세먼지와 피부 건강과의 관계, 해결책에 대해 과학적 데이터를 바탕으로 논의하는 뜻 깊은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 안티폴루션 연구센터는 미세먼지를 비롯한 유해환경으로부터 전 세계 고객들의 피부를 더욱 건강하게 보호하고 아름답게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창립 73주년을 맞이한 대한피부과학회는 국민 피부 건강을 위한 진료·교육·연구 분야에 매진하고 있는 피부과 전문의를 중심으로 구성된 학술단체로, 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피부 분야 학회로 꼽힌다. 매년 정기적으로 춘계 및 추계 학술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지난 4월, 미세먼지 등 유해환경으로부터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한 연구·개발 노력을 집대성해 ‘안티폴루션 연구센터(Anti-pollution Research Center)’를 개소했다. 아모레퍼시픽 미세먼지 연구센터는 소재 및 기전, 임상, 분석 등을 담당하는 기반연구 파트와 유해환경 제거, 방어, 사후관리 기술 및 고객 연구 등을 담당하는 제품화 기술 파트, 대외 소통 및 실증 담당 파트 등 다양한 분야를 망라해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