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거래 ‘먹통’ 빚은 유진투자증권
주식거래 ‘먹통’ 빚은 유진투자증권
  • 김소윤 기자
  • 승인 2019.08.09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누리꾼, 향후 법적 대응 시사
유진투자증권 전경.
유진투자증권 전경.

[우먼타임스 김소윤 기자] 유진투자증권이 접속 장애로 주식거래에 차질을 빚었다. 9일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개장 이후 유진투자증권의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에 오류가 발생했다. 

유진투자증권은 전산 오류로 인해 이날 오전 9시 3분께부터 정오까지 HTS와 MTS 프로그램 접속이 원활하지 않아 주식거래에 차질을 빚었다.  

회사 측은 “낮 12시 기준으로 복구를 완료해 정상 서비스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산장애의 원인은 서버 시스템 내부 일부 프로그램의 비정상적인 작동에 따른 시스템 오류로 파악됐다”며 덧붙였다.

그러나 전산 장애로 인한 이용자들의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 이 가운데 해당 기업을 이용한 투자자로 보이는 일부 누리꾼은 추후 법적 대응 가능성도 시사했다.

관련 기사에 누리꾼은 댓글로 “지금 돈이랑 목숨이 왔다갔다 하는데 사측은 뭐하냐? 손해배상 청구한다(nhh3****)”, “하...진짜 장시작한지가 언젠데 아직 원인도 모른다? 담당자들 뭐하냐? 고객센터는 통화량 많다고 연락도 안 되고 손해본거 다 책임져라 소송감이다(loco****)”라고 전했다.

또 다른 누리꾼도 “진짜 미치고 환장할 노릇. 이건 죄송하다고 될 일이 아님(mong****)”이라는 등의 의견을 남기며 불만을 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