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스프리, 버려지는 ‘맥주박’ 화장품 원료로 사용
이니스프리, 버려지는 ‘맥주박’ 화장품 원료로 사용
  • 서은진 기자
  • 승인 2019.07.08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사이클링 뷰티 시즌 2 #제주맥주 업사이클링 라인 출시
제주맥주 업사이클링 라인(사진=이니스프리)
제주맥주 업사이클링 라인(사진=이니스프리)

[우먼타임스 서은진 기자] 이니스프리가 버려지는 맥주박에서 새로운 가치를 발견, 화장품 원료로 활용해 새로운 제품을 선보였다. 

이니스프리는 두피와 바디 케어에 도움을 주는 ‘제주맥주 업사이클링 라인’을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제주맥주 업사이클링 라인’은 청정 제주를 위한 이니스프리의 두 번째 업사이클링 뷰티 프로젝트다. 버려지는 자원에 새로운 가치를 발견해 뷰티 원료로 재탄생시키려는 이니스프리의 노력으로, 작년 9월 버려지는 커피박 추출물을 활용한 ‘커피 업사이클링 라인’을 선보이며 시작됐다.

커피 전문점 앤트러사이트와의 협업에 이어 올해에는 제주의 환경 이슈를 공감하는 기업인 제주맥주와 만나 맥주를 만들고 남은 보리, 밀 등의 부산물을 공급받아 원료로 사용했다. 두피와 바디의 노폐물, 각질 케어에 효과적인 맥주박 추출물이 ‘제주맥주 업사이클링 라인’으로 재탄생 됐다.

맥주효모, 맥주박 추출물이 함유된 비어 버블이 두피 스케일링을 도와 두피 모공을 막고 있는 노폐물과 기름을 제거해주는 ‘제주맥주 샴푸’와 아미노산이 풍부한 비어 콤플렉스로 모발 사이에 영양을 채워주는 ‘제주맥주 컨디셔너’는 약산성 처방으로 모발을 건강하게 가꿔준다.

이 외에도 감귤피 스크럽과 비어 버블로 부드럽게 노폐물을 제거하고, 피부를 탄탄하게 케어하는 ‘제주맥주 스크럽 워시’, 감귤피 오일이 블랜딩 되어 입욕 내내 편안한 향기와 고보습 케어가 가능한 입욕제 ‘제주맥주 스파 워터’도 함께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