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 완화 식품 나오나…토종 유산균 넣은 축산 식품 효과 보여
아토피 완화 식품 나오나…토종 유산균 넣은 축산 식품 효과 보여
  • 서은진 기자
  • 승인 2019.07.0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달 간 매일 먹이니 피부염 원인 세포 수 절반으로 줄어
토피 유발 실험쥐에 롱검균 첨가 축산식품 급여 시 피부염 조직병변(사진=축산원)
토피 유발 실험쥐에 롱검균 첨가 축산식품 급여 시 피부염 조직병변(사진=농총진흥청)

[우먼타임스 서은진 기자] 농촌진흥청이(이하 농진청) 자체 개발한 토종 유산균을 넣은 축산 식품이 아토피 피부염 완화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진청은 자체 개발 토종 유산균이 알레르기 억제와 아토피 억제에 효과 있음을 확인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유산균은 한국인 신생아 장에서 찾아낸 비피도박테리움 롱검(KACC 91563)균이다. 현재 산업체에서 민감성 피부 개선용 화장품과 건강기능 식품 생산에 활용되고 있다. 

연구진은 전북대학교와 함께 실험동물에 아토피 피부염 발생을 유도한 뒤, 비피도박테리움 롱검균을 첨가한 발효소시지와 크박치즈를 한 달간 매일 먹인 두 집단과 대조군을 비교실험 했다.  

치즈나 소시지를 먹이지 않은 대조군은 아토피 피부염으로 귀 조직이 두꺼워졌으며 자주 긁었으나, 비피도박테리움 롱검균을 첨가한 크박치즈를 먹인 집단은 귀 두께와 피부염의 원인 세포(mast cell) 수 모두 대조군의 절반 이하로 나타났다. 발효소시지를 먹인 집단도 긁는 횟수가 38.8% 줄었다.

김진형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축산물이용과장은 “치즈, 소시지 등에 비피도박테리움 롱검균을 넣어 부가가치가 높은 축산식품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며 “비피도박테리움 롱검균을 축산식품 제조에 활용함으로써 국민 건강 증진과 국내산 축산물 소비 촉진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이 균의 특허 등록을 마쳤으며, 산업체는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을 통해 기술을 이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