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건강한 화장품 원해…선크림, 자극 덜한 ‘무기자차’ 선택
소비자, 건강한 화장품 원해…선크림, 자극 덜한 ‘무기자차’ 선택
  • 심은혜 기자
  • 승인 2019.06.20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리브영, 최근 한 달간 선케어 매출 분석
(사진=픽사베이)
(사진=올리브영)

[우먼타임스 심은혜 기자] 최근 화장품 소비자들은 제품 선택 시 함유 되어 있는 성분이 피부에 트러블을 일으키지 않고 건강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들을 선호하는 추세다. 올리브영의 매출 분석에 의하면 선크림에서도 피부 자극이 덜한 무기자차의 판매량이 급증했다. 

올리브영은 지난 5월 20일부터 6월 19일까지 최근 한 달간의 매출을 살펴봤다. 이에 따르면 선케어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38% 증가했으며, 선케어 제품 중에서도 무기자차(물리적 자외선 차단제) 주요 제품 매출이 58% 급격히 신장하며 전체 선케어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무기자차’는 물리적으로 피부 표면에 막을 씌워 자외선을 반사하고, 자외선이 피부에 침투하는 것을 방지하는 자외선 차단제다. 화학 성분이 상대적으로 적은 제품으로 알려지면서 올해 유독 각광받는 추세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폭염과 강한 자외선, 미세먼지 등 피부를 자극하는 외부 환경 요인이 증가해 화장품 성분 안전성에 관심이 높아진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선케어 시장에서도 저자극 무기자차의 수요가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인기 제품으로 ‘닥터지 그린 마일드 업 선’이 1위에 올랐으며, ‘라운드어라운드 그린티 시카 선로션’, ‘메이크프렘 유브이 디펜스미 블루레이 선플루이드’ 등 무기자차 제품들이 순위에 이름을 올리며 이 같은 트렌드를 뒷받침했다. 

안전하고 건강하게 사용할 수 있는 성분의 자외선 차단제가 주목 받으면서 아이를 포함한 온 가족이 사용할 수 있는 ‘대용량 선케어’ 제품도 인기다. 동일 기간 31%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또한 자연스럽게 피부 톤 보정 효과를 더해주는 ‘톤업 선크림’ 매출도 약 26% 증가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화장품 구매 시 기능, 가격뿐만 아니라 구성 성분을 꼼꼼히 확인하는 소비 트렌드가 널리 자리 잡으면서 선케어 시장에서도 성분의 중요성이 높아지는 추세” 라며 “올해에도 폭염과 강한 자외선이 예상되는 만큼 피부 자극을 최소화한 선케어 제품들이 더욱 각광받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