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경제 수장에 공식 임명 "현장과 긴밀히 소통하겠다"
홍남기 부총리, 경제 수장에 공식 임명 "현장과 긴밀히 소통하겠다"
  • 권민수 기자
  • 승인 2018.12.10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우먼타임스 권민수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경제수장으로서의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경제수장으로서 리더십을 발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홍 부총리의 임명장 수여식과 관련한 청와대 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홍 부총리와 그의 배우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홍 부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후 약 40분 간 환담을 나눈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국무조정실장을 하다 부총리가 됐으니 우리 정부 들어서 장관급 인사로는 처음 승진한 것”이라며 “경제가 어려운 상황이다. 경제 활력을 찾아야 하고 고용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과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사령탑으로서 무거운 짐을 지게 됐다"며 "그렇지만 33년 동안 여러 경제부처에서 근무하며 정책 능력을 인정받았다. 국무조정실장할 때 국정전반에 걸쳐 탁월한 조정능력을 보여줬다, 경제 사령탑으로 적임자이고 잘하시리라 믿는다"고 신뢰를 보냈다. 또한, "공직자로서 제일 중요한 덕목이 열심히 하는 것이고 홍 부총리가 아주 열심히 하는 모습을 평소에 잘 알고 있다, 그 성실함을 눈여겨봤다"고 평가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또 "특별히 주문하고 싶은 게 있다. 우리 기업의 활력이 떨어지고 투자의욕이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며 현장과 소통해 해결책을 찾는 데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내년 예산이 일부 수정됐지만 대체적으로 정부안대로 통과가 됐다. 완전히 우리 정부의 의지대로 만들어진 최초 예산안"이라며 "포용성장 성과가 실제로 보이고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경제사령탑으로서 소임을 다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민간 영역과 가장 많이 만난 장관이었다는 소리를 듣도록 노력하겠다"며 "자영업자, 대기업, 노동단체 등과 매주 일정을 만들어서 그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현장과 긴밀히 소통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 날 수여식과 환담 자리에는 홍 부총리와 경제 정책을 이끌어 나갈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도 참석해 신임 부총리의 임명을 축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